이제는 숨어 계시는 많은 유능한 선후배님들께서

 

팔을 걷고 나서야 할 것 같습니다.

 

성대야. 동명아 우리 40회가 미약하나마

 

열심히 하자.